경제

헤럴드경제

쿠팡은 사실상 미국 기업? 정무위 국감서 쿠팡 지배구조 논란

입력 2021. 10. 20. 21:17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정무위원회의 20일 국정감사에서는 쿠팡의 지배구조를 둘러싼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은 강한승 쿠팡 대표에 대한 증인 신문에서 "쿠팡은 미국 기업의 한국 법인이라고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김범석 쿠팡 창업자를 겨냥해서도 "물류센터에 화재가 발생하니 이사회 의장을 그만두고 미국으로 도망갔다"며 "미국에서 차등 의결권을 활용해 한국 쿠팡을 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선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회 정무위원회의 20일 국정감사에서는 쿠팡의 지배구조를 둘러싼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은 강한승 쿠팡 대표에 대한 증인 신문에서 "쿠팡은 미국 기업의 한국 법인이라고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김범석 쿠팡 창업자를 겨냥해서도 "물류센터에 화재가 발생하니 이사회 의장을 그만두고 미국으로 도망갔다"며 "미국에서 차등 의결권을 활용해 한국 쿠팡을 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김 창업자가 한국 쿠팡의 모든 직위에서 물러난 점을 지적한 것이다.

같은 당 오기형, 이용우 의원도 김 창업자가 미국 법인 쿠팡 lnc의 지분 10.2%를 갖고 차등의결권을 활용해 76.7%의 의결권을 행사하고 있는 점을 들어 사실상 미국 법인이라고 몰아세웠다.

강 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법에 따라 설립됐고, 한국에서 많은 고용을 하고 납세도 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또 쿠팡이 입점 업체의 정보를 자체 브랜드 상품 개발에 사용했는지 여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오 의원은 쿠팡이 자체브랜드 상품을 전담하던 사업부를 자회사로 분사시킨 것을 두고 "분사 이후 경쟁 업체라고 볼 수 있는 입점 업체의 정보 데이터가 공유됐느냐"고 따져 물었다.

강 대표는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개별 판매자 정보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