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21일 16시 발사예정' 누리호, 모든 준비 마쳤다

입력 2021. 10. 20. 21:21

기사 도구 모음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차 발사 예정일 전날인 20일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로 이송돼 발사 전날 수행해야할 모든 점검 절차를 마쳤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8시 40분께 누리호의 발사대 설치 작업이 종료됐다"며 "전원 및 추진제를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umbilical) 연결과 기밀 시험 등 발사 준비 작업을 모두 마쳤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차 발사 예정일 전날인 20일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로 이송돼 발사 전날 수행해야할 모든 점검 절차를 마쳤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8시 40분께 누리호의 발사대 설치 작업이 종료됐다"며 "전원 및 추진제를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umbilical) 연결과 기밀 시험 등 발사 준비 작업을 모두 마쳤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께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을 출발해 8시 45분께 제2발사대로 이송이 완료됐다.

오전 11시 30분에는 발사대 기립을 완료했으며 지상 고정 작업도 진행됐다.

만일 엄빌리칼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기밀 시험 과정에 문제가 발생하면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가 원활히 공급되지 못해 누리호 발사가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해당 작업들은 결국 모두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된 누리호는 21일 오후 1차 발사를 시도한다.

발사 시각은 오후 4시가 유력하다. 과기정통부는 기상, 발사체 상태,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해 예정 시각 1시간 30분 전에 정확한 발사 시도 시각을 공개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