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CJ제일제당, 싸라기도 맛있는 식품으로 만든다

오경진 입력 2021. 10. 20. 22:36 수정 2021. 10. 21. 05:07

기사 도구 모음

CJ제일제당이 깨진 쌀이나 콩 비지 등을 활용한 '푸드 업사이클링', 현미나 콩 등 식물 기반 재료로 만든 '식물성 대체우유' 사업을 새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들은 CJ제일제당 사내벤처 프로그램 '이노백'에서 선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치소비' 공략.. 업사이클링 사업 추진
'식물성 대체우유' 사업도 독립적 운영

CJ제일제당이 깨진 쌀이나 콩 비지 등을 활용한 ‘푸드 업사이클링’, 현미나 콩 등 식물 기반 재료로 만든 ‘식물성 대체우유’ 사업을 새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들은 CJ제일제당 사내벤처 프로그램 ‘이노백’에서 선정됐다. 이노백은 스타트업처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내보자는 취지로 지난 2월 도입됐다. 이 프로그램에 지원한 직원들은 기존 업무에서 손을 떼고 100일간 사업 아이템을 구체화하는 데 몰입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식품 부산물을 제품으로 만들어 폐기물을 최소화하겠다는 푸드 업사이클링과 다양한 식물성 재료로 만든 우유를 개발하는 것은 최근 친환경이나 채식주의 등 젊은 세대가 추구하는 ‘가치소비’ 트렌드와도 맞물려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클 것으로 회사는 내다보고 있다. 두 사업 모두 사내 독립조직으로 운영이 확정됐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