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조선일보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긁어 부스럼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입력 2021. 10. 21.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선 2회전 제2국 <흑 6집반 공제·각 3시간>
白 박정환 九단 / 黑 탄샤오 九단

<제10보>(121~129)=신진서의 춘란배 우승엔 박정환의 후배 사랑도 큰 몫을 했다. 결승 며칠 전 박정환이 연습 상대를 자청, 스파링 대국을 가졌었음이 밝혀진 것. 둘은 바로 전주(前週)에도 타이틀전서 맞붙는 등 수 년째 정상을 다퉈온 숙적 관계다. 승패를 통해 부(富)와 명예가 오가는 치열한 프로세계에서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 배려인지는 승부사들만이 안다.

△의 치중으로 백은 좌상귀 흑 대마를 섬멸하고, 흑은 우중앙 일대를 장악했다. 잡은 돌 수를 비교할 때 백이 만족스러운 교환이었지만, 그래도 흑은 선수(先手)를 잡았다는 점에 위안받을 수 있었다. 선수가 향할 곳은 누가 봐도 하변, 즉 참고도 1의 자리다. 이하 11까지 예상되는데 흑이 다소 불리한 대로 이제부터의 바둑이란 진단이 내려졌다.

하지만 탄샤오는 121에 두었다. 하변 차지에 앞서 뭔가 좀 더 활용하겠다는 뜻은 좋았는데, 그 와중에 124를 유발해 127이 불가피해졌다(손을 빼면 회돌이축이 성립하지 않는다). 결국 귀중한 선수를 넘겨받은 백이 대망의 128을 차지해선 흑의 낭패다. ‘긁어 부스럼’의 전형이랄까. 형세는 어느 새 반면(盤面) 승부. 그러나 이 바둑은 이후 또다시 혼돈에 휩쌓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