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시중금리 상승세에, 날개 단 은행株

이경은 기자 입력 2021. 10. 21. 03:01 수정 2021. 10. 21. 13: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년만기 국고채 금리 1.9% 돌파
우리금융 등 4곳 52주 신고가
/연합뉴스

20일 시중금리가 상승하면서 은행주가 강세를 보였다. 우리금융지주, BNK금융지주, DGB금융지주, JB금융지주 등 4개 은행주가 이날 52주 신고가를 찍었다. 금리가 오르면 은행 이자 수익이 증가해 수익성이 좋아진다.

이날 오전 기준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0.042%포인트 오른 1.908%로 올라섰다. 지난 2018년 12월 5일(연 1.901%) 이후 최고치다.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시기가 다가오면서 미국 채권 금리가 상승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19일(현지 시각)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장중 1.63% 위로 오르면서 지난 6월 초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앞서 18일엔 영국 중앙은행의 앤드루 베일리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국은행 역시 다음 달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5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경제에 큰 위험이 없는 한, 11월 기준금리 인상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의도 증권가에서는 한국은행이 11월을 포함해 내년 말까지 추가로 네 차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으로 기준금리를 네 차례 더 올리면 내년 말엔 연 1.75% 수준이 된다.

이날 국내 9개 은행주로 구성되어 있는 KRX은행 지수는 전날보다 1.2% 오른 777.96에 장을 마쳤다. 업종 지수 중 상승률 1위다. BNK금융지주가 2.9% 상승해 9150원에 마감했고 우리금융지주가 2% 오른 1만2600원에 마감했다. DGB금융지주도 2% 올라 1만650원으로 마쳤다. KB금융과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등도 모두 1~2%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시가총액 28조원이 넘어 몸집 기준 은행주 1위인 카카오뱅크는 2.6% 하락해 5만9700원에 장을 마쳤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