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아파트 잔금대출 지속하지만..깐깐한 심사 예고

조태현 입력 2021. 10. 21. 07:33 수정 2021. 10. 21. 08:12

기사 도구 모음

금융당국이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은 중단하지 않지만, 깐깐하게 심사하는 방식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금융당국은 지난 19일에 진행한 은행권과의 회의에서 분양을 받은 사람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되, 꼭 필요하지 않은 대출이 취급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전달했습니다.

이를 두고 금융당국이 분양가를 기준으로 하는 잔금대출을 거론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당국이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은 중단하지 않지만, 깐깐하게 심사하는 방식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금융당국은 지난 19일에 진행한 은행권과의 회의에서 분양을 받은 사람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되, 꼭 필요하지 않은 대출이 취급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전달했습니다.

이를 두고 금융당국이 분양가를 기준으로 하는 잔금대출을 거론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일반적으로 중도금 대출까진 주택담보대출비율 등을 산출할 때 분양가를 기준으로 하지만, 입주가 임박한 잔금대출에서는 KB국민은행 시세를 적용해 대출 가능액이 늘어나는 편입니다.

또, 곧 돌려받게 되는 전세보증금을 고려해 잔금 전체를 대출하지 않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