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테슬라, 3분기 순익 1조9000억원..월가 예상 뛰어넘는 '깜짝실적'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1. 07:37 수정 2021. 10. 21. 08: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슬라/AP 연합뉴스

미국 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칩 공급난에도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테슬라는 20일(현지 시각) 이러한 내용의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의 3분기 순이익은 16억2000만달러(약 1조9035억원)로, 작년 동기(3억3100만달러)와 비교해 5배로 늘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테슬라 분기 순익이 10억 달러를 넘은 것은 올해 2분기 이어 두 번째다. 주당 순이익(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을 기업의 총 주식 수로 나눈 값)이 1.86달러로,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 1.59달러를 훨씬 넘는 것이다.

3분기 매출은 137억6000만달러(약 16조1680억원)로 작년 동기(87억7000만 달러)보다 57% 증가했다. 이는 레피니티브 집계 기준 월가 예상치 136억3000만 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와 원자재 부족 사태를 헤쳐나가며 3분기 매출이 월가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북미와 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테슬라가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도 사상 최대 순익을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테슬라는 성명에서 “반도체 부족, 항만 병목 현상으로 공장을 전속력으로 가동하는 데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도 “회사의 공급망, 엔지니어, 생산 담당 팀들이 독창성과 민첩성, 유연함을 갖고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처했다”고 밝혔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