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모스크바서 탈레반 참석 아프간 국제회의..러·中 '온건책' 주문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1. 08:14 수정 2021. 10. 21. 08: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회의에 참석한 탈레반 대표단/AP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0일(현지 시각) 아프가니스탄 문제 논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참가국들은 아프간에 대한 인도적·경제적 지원 필요성에 공감하며 탈레반 측에는 ‘온건하고 합리적인 정책’을 요구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는 세 번째 아프가니스탄 국제회의를 열었다. 러시아는 탈레반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압둘 살람 하나피 아프간 임시정부 제2부총리가 이끄는 탈레반 대표단과 러시아·중국·이란 등 10개국 대표단이 참석했다. 미국 대표단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했다.

참가국들은 회담 뒤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탈레반 정권에 대한 공식 승인 여부와 관계 없이 아프간 정부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또 아프간 안보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공중보건·교육 환경 개선 등을 위해 아프간에 인도적·경제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촉구 했다.

동시에 탈레반 정권에는 온건하고 합리적인 국내외 정책을 유지하고, 이웃 국가들에 우호적인 정책을 펼 것을 주문했다.

탈레반 대표 하나피 제2부총리는 회담 뒤에 “오늘 회의는 아주 긍정적이었다. 모든 참가국이 아프간이 안전하고 안정적인 국가가 돼야 한다고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