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러시아 코로나 4차유행, 하루 확진 3만명대.. 9일간 휴무령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1. 08:51 수정 2021. 10. 21. 09: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현지 시각) 러시아 보건 당국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모스크바의한 역사를 소독하고 있다./AFP 연합뉴스

러시아가 20일(현지 시각)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근로자에게 1주일 이상 휴무령을 내렸다. 4차 유행이 갈수록 심해지는 데 따른 특단의 조치다.

러시아 크렘린궁의 발표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10월 30일부터 11월 7일까지 근로자들의 월급이 보존되는 휴무 기간으로 지정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이 기간 사업장에서는 직원들에게 유급 휴가를 줘야 하고, 비필수 산업의 경우 무급 휴가를 주는 것도 가능하다.

이어 푸틴은 각 지방 정부에서 현지 감염병 상황을 고려해 휴무 기간을 연장할 권한도 부여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 본부장인 타티야나 골라코바 부총리가 급속한 감염병 확산세를 막기 위해 전날 휴무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러시아 일간 모스크바 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푸틴은 방송에 나와 백신 접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고학력자들이 백신을 안 맞으려는 것이 이상하다. 우리는 안전한 백신을 갖고 있다”며 “아프거나 백신을 맞거나 둘 중에 하나인데, 백신을 맞는 것이 더 낫지 않겠냐”고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현지 시각) 코로나 때문에 각료들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는 지난 달 중순부터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가 매섭다. 4차 유행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9월 중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만 명을 돌파했고, 이달 중순 부터는 3만 명을 넘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일일 신규 사망자도 계속 증가해 역대 기록을 넘어서고 있다.

러시아 정부에 따르면 20일 신규 확진자는 3만4073명, 신규 사망자는 1028명이다. 신규 사망자는 전날(1015명)에 이어 역대 최다 기록으로, 누적 사망자는 22만6353명으로 집계 됐다.

19일(현지 시각) 러시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모스크바 지하철역을 지나고있다./타스 연합뉴스

특히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확산세가 거세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전날 시장령을 발령해 강력한 봉쇄 조치를 취했다.

모스크바에서는 이달 25일부터 내년 2월25일까지 4개월간 백신을 맞지 않은 60세 이상 시민, 기저 질환자는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 가운데 신규 확진자, 사망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이들은 병원에 가거나, 가까운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등만 외출할 수 있고 나머지 시간에는 집에 머물러야 한다.

또 같은 기간 관내 사업자들에게 전체 직원의 30% 이상을 재택 근무로 돌리고, 서비스 분야 직원들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는 내용도 담았다.

러시아 전문가들은 4차 유행은 계속 심해져 12월에 정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