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재명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김승재 기자 입력 2021. 10. 21. 10:17 수정 2021. 10. 21. 10: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오른쪽)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주임검사이고, 대출비리 수사 과정에서 대장동 대출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볼 때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 개발 압력을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을 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을 비호한 윤석열 후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