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조선일보

MBC "김태호 PD, '놀면 뭐하니' 10월 하차 아냐"..후임 PD는 정해져

김소정 기자 입력 2021. 10. 21. 11:15 수정 2021. 10. 21. 11: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에 사의를 표명한 김태호 PD가 12월이 아닌 10월까지만 ‘놀면 뭐하니’를 연출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MBC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왼쪽부터) 김태호 PD, 박창훈 PD/MBC '무한도전'

21일 한 매체는 김 PD가 오는 10월 중 ‘놀면 뭐하니’에서 빠진다고 보도했다. MBC 관계자는 이날 조선닷컴에 “김태호 PD 10월 하차설은 사실이 아니다. 예정대로 김 PD는 12월까지 ‘놀면 뭐하니?’를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후임 PD는 박창훈 PD가 유력하다. 관계자는 “박 PD가 프로그램을 이어받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 아직 확정된 건 아니고, 막판 조율 중이다”라고 말했다.

박창훈 PD는 MBC ‘아빠! 어디가?’, ‘우리 결혼했어요’, ‘라디오스타’ 등을 연출했다. 과거 2016년 MBC ‘무한도전-유재석으로 살기vs박명수로 살기’ 특집편에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김태호 PD는 지난 9월 MBC에 사의를 표명했다. 김 PD는 9월 7일 “2001년에 입사해서 올해까지, 만 20년을 MBC 예능본부 PD로 살아오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던 날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의도와 일산, 상암 MBC를 거치며 입으로는 매주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뭐라도 찍자!’ 늘 새로움을 강조해왔지만, ‘나는 정작 무슨 변화를 꾀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점점 머릿속을 채워갔다. 그래서 비록 무모한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다양해지는 플랫폼과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을 보면서 이 흐름에 몸을 던져보기로 마음먹었다”고 퇴사 이유를 설명했다.

김 PD는 “여러 상황들을 고려해 12월까지는 MBC 예능본부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사원증을 반납한 이후에도 좋은 콘텐츠를 위해서 MBC와 협업하는 방법도 논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