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홍준표 "윤석열, 지도자 수업 안 된 칼잡이..히틀러도 찬양할건가"

김가연 기자 입력 2021. 10. 21. 11:36 수정 2021. 10. 21. 1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홍준표 후보가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일부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아직은 지도자 수업이 전혀 되어 있지 않은 칼잡이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은 참으로 위험한 역사 인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도자의 잘못된 역사 인식은 국가의 운명을 가름할 수도 있다”며 “1960년대 초 아시아에 두가지 큰 사건이 있었는데 하나는 박정희 장군의 쿠데타였고, 다른 하나는 버마 네윈 장군의 쿠데타였다”고 했다.

이어 “쿠테타로 집권한 두 장군은 각자 나라를 이끌 방향으로 박정희 장군은 자유 민주주의, 네윈은 국가 사회주의를 선택했다”며 “그 결과 60년 후 한국은 선진국 시대를 열었고, 버마에서 국호를 고친 미얀마는 아직도 세계 최빈국중 하나로 남아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발언이 그릇된 역사관을 드러낸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히틀러 시대 독일도 대단한 경제발전이 있었던 때다. 그러면 윤 후보는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나. 참으로 어리석고 아둔한 발상”라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우리가 5공과 단절하기 위해 30여 년간 피어린 노력을 했다. 5공 시대에 정치가 있었나. 독재만 있었다”고 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지난번 대선에 나오셔서는 박정희 전두환을 계승하겠다고 하시지 않았나. 본인도 전두환 (전) 대통령을 계승하겠다 하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비판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5·18 정신을 4·19 정신과 마찬가지로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고 계속 강조해왔다.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