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아파트 매매 줄어도 '투기'는 여전..30%는 외지인 매수

조태현 입력 2021. 10. 21. 11:42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 거래량 자체는 줄었지만, 외지인들의 투기성 매수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는 49만 4천여 건으로, 이 가운데 외지인의 매입 비중은 14만 천여 건, 28.6%였습니다.

외지인의 아파트 매수 비중은 2019년 20.6%에서 지난해 24.5%, 올해 28.6%로 해마다 급등세를 보이는 추세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 거래량 자체는 줄었지만, 외지인들의 투기성 매수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는 49만 4천여 건으로, 이 가운데 외지인의 매입 비중은 14만 천여 건, 28.6%였습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외지인의 아파트 매수 비중은 2019년 20.6%에서 지난해 24.5%, 올해 28.6%로 해마다 급등세를 보이는 추세입니다.

일반적으로 자신이 거주하지 않는 지역의 아파트를 사들이는 건 실거주 목적보단 임대나 단기 시세 차익을 노린 투기 수요로 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