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안민석, 남욱 처남 비서실 근무에 "이게 무슨 신의 장난"

김명진 기자 입력 2021. 10. 21. 11:57 수정 2021. 10. 21. 16: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21일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 사건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의 처남(妻男)이 자신의 의원실 비서로 근무하는 것과 관련해 “이게 무슨 신의 장난인가, 운명의 장난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안민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수일 전 지역에서 소문을 듣고 그 비서에게 조심스럽게 전화해 ‘자네 매형 이름이 무엇인가’ 물어 매형이 남 변호사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변호사 아내는 전 MBC 기자 정모씨다. 정씨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회사에 사표 제출하고 미국으로 출국했다. 동생 정모씨는 21일 국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안 의원 비서 명단에 올라 있다. 안 의원은 전날에도 “남 변호사의 처남이 저희 의원실에 근무하는 비서가 맞는다. 저도 수일 전에 알았다”면서도 “저는 남 변호사와 일면식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은 남 변호사의 장인이 보유한 경기도 오산시 땅 개발 특혜 논란을 제기하며 남 변호사의 처남을 비서로 둔 안 의원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의 지역구는 경기 오산시다. 안 의원은 “참 묘한 그림이 그려질 수 있을 것 같다”며 “제가 아무리 해명한들, 오해를 벗기 위한 가장 정확한 방법은 김병욱 TF 단장을 도와서 진실규명에 힘을 보태는 것”이라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