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뒷광고' 해놓고 소득 탈루한 인플루언서 등 세무조사

오인석 입력 2021. 10. 21. 12:03

기사 도구 모음

국세청이 소득을 탈루한 인플루언서 등 74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뷰티 콘텐츠와 먹방 등을 SNS를 통해 내보내면서 이른바 '뒷광고' 소득을 챙겨놓고도 신고하지 않은 인플루언서 16명이 조사 대상입니다.

공유경제 플랫폼을 이용해 얻은 소득을 탈루한 미등록 숙박공유업자 17명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세청이 소득을 탈루한 인플루언서 등 74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뷰티 콘텐츠와 먹방 등을 SNS를 통해 내보내면서 이른바 '뒷광고' 소득을 챙겨놓고도 신고하지 않은 인플루언서 16명이 조사 대상입니다.

공유경제 플랫폼을 이용해 얻은 소득을 탈루한 미등록 숙박공유업자 17명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또 공직경력의 특혜를 통해 고액의 수임료를 관행적으로 현금으로 받은 뒤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변호사와 세무사, 회계사, 변리사 등 고소득 전문직 28명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세청은 온라인 플랫폼에 기반한 신종 호황업종 사업자의 지능적 탈세와 공직경력 전문직의 불공정 탈세 행위를 집중 점검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오인석 (insuko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