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공수처장, '고발사주 의혹' 김웅 등 겨냥 "무관하다면 떳떳하게 밝혀라"

최재훈 기자 입력 2021. 10. 21. 12:16 수정 2021. 10. 21. 15: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진욱 공수처장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과 관련해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 등 피의자들에게 “(의혹과) 무관하다면 떳떳하게 무관함을 밝혀달라”고 공개 요구했다.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김 처장은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신속한 수사 촉구에 대해 “(이 사건의) 핵심 사건 관계인들이 대부분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 공인”이라며 “무관하시다는 분은 출석해서 떳떳하게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의 수사가 원칙이지만, 법과 원칙이 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했다. 소환에 불응하면 체포 등 강제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취지다.

또 “김 의원이 국정감사를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는데 구체적으로 일정 조율을 끝마쳤냐”는 질문에는 “사건 관계자가 여러 사람이기 때문에 일정을 조율해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수사에 진척을 특별히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엔 “누구든지 진실의 발견을 가로막을 수는 없다”며 “언제, 어떻게 (밝혀지는지)가 중요하겠지만 저는 실체적 진실은 곧 발견될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지난 19일 언론에 공개된 ‘김웅-조성은 녹취록’에 김 의원이 고발장 작성 주체를 ‘저희’라고 표현한 것은 윤 전 총장 등 검찰이 개입한 것으로 추론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 처장은 “그 부분도 수사 범위 안에 들어가 있다”고 답했다.

또 같은 당 박성준 의원이 “손준성, 김웅, 정점식 등이 검사 출신이고 수사하는 수사관들도 검사들과 연관돼 있다”며 “수사가 더 나가지 못한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게 아니냐”고 묻자 김 처장은 “제기된 의혹들이 점점 커지고 있고 의혹이 풀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