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울며 거부하는 아이에 강제 피어싱..英경찰까지 출동

정채빈 기자 입력 2021. 10. 21. 13:10 수정 2021. 10. 21. 13: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7일(현지 시각)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에 위치한 메도우홀 쇼핑센터에서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 여러 명이 4~5세로 추정되는 한 아이를 붙잡고 강제로 귀에 피어싱을 하는 모습./Lisha Stephanie 트위터

어린 여자아이가 얼굴이 새빨개지도록 울부짖으며 거부하는데도 보호자에 의해 강제로 귀가 뚫리는 영상이 공개돼 아동 학대 논란이 제기됐다.

20일(현지 시각) BBC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에 위치한 메도우홀 쇼핑센터에서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 여러 명이 4~5세로 추정되는 한 아이를 붙잡고 귀에 피어싱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아이가 쇼핑센터가 떠나가도록 소리를 지르며 피어싱을 거부한다. 한 여성이 이 아이를 끌어안고 제압한다. 그러는 동안 다른 여성 한 명이 아이의 머리를 붙잡고, 또 다른 여성이 아이의 한쪽 귀를 뚫는다. 이어 겁에 질린 아이는 손으로 귀를 막으며 “싫다” “안돼” “나한테서 떨어져”라고 비명을 지르며 몸부림친다. 그러나 이들은 아이의 거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다른 쪽 귓불마저 뚫어버린다. 강제로 피어싱을 하며 기진맥진해진 아이는 시술이 끝난 이후에도 양쪽 귀를 잡고 운다.

/Lisha Stephanie 트위터

해당 영상을 공개한 네티즌은 “나와 함께 이 장면을 목격한 14살 딸이 증거로 이 영상을 촬영했다”며 “이 영상은 일부일 뿐이다. 실제로는 10분 동안 이 역겨운 행동이 이어졌다”고 했다. 이어 “해당 매장의 직원은 아이의 보호자에게 아이를 제압하는 방법을 조언하기까지 했다. 이건 학대”라고 말했다. 이 네티즌은 “이들은 아이가 애원하며 거부하는 데도 아이를 의자에서 바닥으로 끌어내렸다. 아이는 겁에 질려있었고 가게 안팎에 사람들이 많았다”며 “아이의 보호자와 직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라. 아이의 목소리를 존중해야 했다”고 적었다.

아동 학대 논란이 제기되자 사우스요크셔주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며 “영상을 본 많은 사람들이 아이를 걱정하는 걸 알고 있다.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해당 쇼핑센터 직원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을 촬영해 올린 사람을 추적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쇼핑센터 측 또한 “영상이 논란이 된 후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8월에도 미국의 한 엄마가 생후 6개월짜리 딸의 귀에 피어싱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여성은 “내 아이니까 신경 끄고 본인들 일에나 집중하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