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속보] 누리호 발사 오후 5시로 연기

유지한 기자 입력 2021. 10. 21. 14:37 수정 2021. 10. 21. 15: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발사대에 세워진 누리호./항우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기존 21일 오후 4시에서 한 시간 연기된 5시에 발사된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21일 브리핑에서 “누리호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상황과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후 5시 정각에 발사하는 것으로 최종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누리호 발사 시각을 오후 4시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발사체 하부 시스템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이 소요되면서 예정보다 1시간 늦춰졌다. 발사체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람의 영향으로 발사 일정 연기가 예상될 경우 발사위원회가 다시 열릴 예정이다. 용 차관은 “발사 전 고층풍의 세기와 변동폭이 누리호가 견딜 하중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발사시각이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발사 1시간 20분 전 연료충전이, 50분 전에 산화제 충전이 완료될 예정이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자동운용에 들어가게 되며 자동운용 중 이상이 감지되면 발사는 중단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