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K-브랜드만 3개..기업가치 113조원

오로라 기자 입력 2021. 10. 21. 14:43 수정 2021. 10. 22. 08: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주요 기업들의 브랜드 가치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세계 최대 브랜드 컨설팅 업체인 인터브랜드가 매년 발표하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대비 20% 늘어난 746억3500달러(약 88조원)로, 2년 연속 5위에 올랐다. 이는 도요타(7위)·혼다(25위)를 넘어 아시아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원인으로 갤럭시Z플립3·비스포크 가전 등 혁신 제품을 출시한 점과 메모리 반도체 시장 1위 유지, AI(인공지능)·로봇 등 미래 기술에 대한 투자를 꼽았다.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도 전년보다 6% 상승한 151억6800달러(약 18조원)로, 지난해보다 한 계단 상승한 35위를 기록했다. 전기차 아이오닉5의 글로벌 출시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등 신사업 확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아는 지난해와 같은 86위를 유지했지만, 기업가치는 전년 대비 4% 오른 60억8700만달러(약 7조원)였다. 100대 브랜드에 속한 이 3개 기업의 브랜드 가치 총합은 약 959억달러(113조원)였다. 이번 조사에서 1위는 애플(4083억달러)이었고, 그 뒤로 아마존(2492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2102억달러), 구글(1968억달러) 순이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