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박서보·이어령, 금관문화훈장 수훈

정상혁 기자 입력 2021. 10. 21. 15:52 수정 2021. 10. 22. 14: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어령
박서보

이어령(87) 이화여대 명예석좌교수와 화가 박서보(90)가 금관문화훈장 수훈자로 21일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69년부터 매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은관문화훈장 수훈자로는 화가 김병기(105), 김우종(91) 문예지 ‘창작산맥’ 발행인, 명창 안숙선(72), 유희경(1921~2021) 전통 복식 연구자가 선정됐다. 보관문화훈장은 김청기(80) 애니메이션 감독, 소설가 남정현(1933~2020), 작곡가 이수인(1939~2021), 무용가 이애주(1947~2021)가 받는다. 옥관문화훈장은 설치미술가 김수자(64), 건축가 김인철(74), 도예가 백영규(83), 안중원(67)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 엄영자(1940~2020) 전 한국발레협회 광주·전남지부장이 받는다. 화관문화훈장은 도예가 권대섭(68), 박용현(78)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이 받는다. 시상식은 22일 오후 2시 서울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열린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