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윤석열 43.4% vs 이재명 32.5%.. 홍준표 31.6% vs 이재명 30.9%

김승재 기자 입력 2021. 10. 21. 16:07 수정 2021. 10. 21. 18: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앤써치 양자대결 여론조사
유승민 24.3% vs 李 30.6%
원희룡 26% vs 李 3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차기 대통령 적합도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 양자 대결에서는 10.9%포인트 차로 앞섰다.

지난 18~20일 알앤써치가 MBN과 매일경제 의뢰로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총장이 30.1%, 이재명 후보가 28%였다. 이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19.1%, 유승민 전 의원 4.6%,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3.2%, 국민의힘 원희룡 전 제주지사 2.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2.1%, 무소속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0.8%였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 33.6%, 홍준표 의원 29.6%로 오차 범위 내 접전이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1.1%, 원희룡 전 지사가 5.9%로 뒤를 이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4명이 각각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1대1 가상 대결을 벌일 때는 윤 전 총장이 가장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후보와 대결에서 43.4% 대32.5%로 10.9%포인트 차로 앞섰다. 홍준표 의원과 이 후보는 31.6% 대 30.9%로 오차 범위 내 접전이었다. 유승민 전 의원과 이 후보는 24.3% 대 30.6%였고, 원 전 지사와 이 후보는 26% 대 33%였다.

한편 이재명 후보가 지난 18일과 20일 야당과 맞붙은 국회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52.8%가 ‘못했다’고 평가했다. ‘잘했다’는 33.8%였고, ‘모름’이 13.4%였다.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서는 45.9%가 ‘이재명 후보가 직접 관련 있다’고 답했고, ‘관리책임 정도가 있다’는 응답이 17.2%였다. ‘전임정권 부패세력의 권력형 게이트’라는 응답은 16.8%, ‘이 후보가 관련 없다고 본다’는 응답은 14.3%였다.

지지 정당은 국민의힘 40.4%, 더불어민주당 25.6%, 국민의당 9.7%, 열린민주당 6.2%, 정의당 3.7%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 성인 1020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3.4%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