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LH 퇴직간부 설계회사, 7년 동안 588억 원 벌어"

조태현 입력 2021. 10. 21. 16:09

기사 도구 모음

한국토지주택공사, LH 퇴직 간부가 설립한 신생 건축사 사무소가 이른바 '전관예우'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LH 퇴직 간부인 A씨가 설립한 건축사 사무소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설계와 건설사업관리 용역 등 모두 42건을 수주했습니다.

김 의원은 설립된 지 얼마 안 된 사무소가 사업을 대규모로 수주한 것이라며, 전·현직끼리 일감을 몰아주고 퇴직 뒤 자리를 보장해 준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 LH 퇴직 간부가 설립한 신생 건축사 사무소가 이른바 '전관예우'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LH 퇴직 간부인 A씨가 설립한 건축사 사무소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설계와 건설사업관리 용역 등 모두 42건을 수주했습니다.

수주금액은 588억 원으로, 건축사 사무소 가운데 LH 물량 수주 4위에 올랐습니다.

김 의원은 설립된 지 얼마 안 된 사무소가 사업을 대규모로 수주한 것이라며, 전·현직끼리 일감을 몰아주고 퇴직 뒤 자리를 보장해 준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