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이재명측 "이낙연 거쳐야 文대통령 만나는데"..이낙연측 "아직 이르다"

최승욱,오주환 입력 2021. 10. 21. 16:29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국정감사'에서 판정승을 거뒀다고 자평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직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이낙연 전 대표의 칩거가 길어지면서 '원팀 선대위' 구성의 첫발을 내딛지 못했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대장동 국정감사’에서 판정승을 거뒀다고 자평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직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이낙연 전 대표의 칩거가 길어지면서 ‘원팀 선대위’ 구성의 첫발을 내딛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2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를 만나야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할 수 있고, 청와대 회동이 이뤄져야 선대위 구성에도 속도를 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아무리 늦어도 이번 주말에는 만나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아직 이 후보 선거운동에 전면 참여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이 전 대표와 계속 통화를 하고 있다는 한 정치권 인사는 “정치라는 것은 국민을 보고 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이 전 대표가 이 후보를 겨냥해 ‘도덕적으로 불안한 후보’라고 주장해 왔는데, 갑자기 ‘이 사람을 대통령 시켜달라’고 어떻게 얘기하겠느냐. 그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전 대표 측 핵심 관계자도 “이미 경선 승복을 선언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역할은 다 한 것 아니냐”며 “더 큰 역할을 부탁하기엔 이 전 대표의 마음이 충분히 가라앉지 않았다.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의 이 같은 움직임에 이 후보 측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이 후보 측 다른 관계자는 “이제 시간이 별로 없다. 문 대통령도 이달 말 해외순방에 나서는데, 이번 주말까지는 이 전 대표와의 회동이 이뤄져야 시간표를 맞출 수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경선 과정에서 생긴 앙금도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듯한 분위기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전날 점심쯤 한차례 통화를 하고 “양측 캠프에서 역할을 하셨던 분들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 서로 협의를 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나눴다.

하지만 이 사실이 이날 오후 보도되자 이 전 대표 측은 이 후보 측에서 ‘언론 플레이’를 한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는 후문이다. 이 후보 측은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입장문에서 통화 사실을 인정한 뒤 “추측과 확대 해석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양측에서 중진의원을 한명씩 대리인으로 삼아 향후 일정 등을 협의케 하자는 것이 통화 내용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당 일각에서는 이 전 대표의 칩거가 길어질수록 원팀 구성에 장애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이 후보 입장에서는 이 전 대표를 설득하는 일이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욱 오주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