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우리 힘으로 우주 첫 발.. 누리호, 고도 700km까지 날았다

유지한 기자 입력 2021. 10. 21. 16:31 수정 2021. 10. 21. 18: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사진공동취재단

#21일 오후6시20분

문재인 대통령은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다”며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21일 오후5시22분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데이터 분석에 약 30분이 소요될 예정”이라며 “분석을 마치는 대로 브리핑을 통해서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21일 오후 5시20분

누리호 추적이 종료됐다.

#21일 오후 5시15분

누리호가 위성모사체 분리에 성공했다.

#21일 오후5시12분

누리호의 3단엔진이 분리됐다.

#21일 오후 5시10분

누리호가 고도 650km를 통과했다.

#21일 오후5시7분

누리호가 고도 500km를 통과했다.

#21일 오후5시6분

누리호가 고도 400km를 통과했다.

#21일 오후5시4분

2단 분리가 성공했다.

#21일 오후5시4분

고도 191㎞에서 페어링 분리에 성공했다.

#21일 오후 5시2분

1단 분리 성공했다.

#21일 오후 5시

누리호가 우주로 발사됐다.

#21일 오후4시50분

발사자동운용이 시작됐다.

#21일 오후 4시46분

발사 전 준비작업이 완료됐다.

#21일 오후 4시36분

누리호 발사 전 준비점검이 진행됐다.

#21일 오후 4시24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세운 기립장치가 발사대에서 철수를 완료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2010년 3월 개발사업이 시작된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날 발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누리호의 3단에 1.5t 모사체 위성(더미 위성)을 탑재했다. 2021.10.21 [항공우주연구원 영상 캡처.

누리호는 1.5t급 위성을 지구에서 600~800㎞ 궤도에 올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3단 발사체다. 1단은 75t급 액체 엔진 4기, 2단은 75t급 액체 엔진 1기, 3단은 7t급 액체 엔진 1기다. 2010년 3월 개발을 시작한 지 11년 반 만에 조립이 완료됐다.누리호는 이번에 진짜 위성이 아닌 1.5t의 위성 모사체(더미)를 싣고 발사된다.

발사 성공까지 누리호는 4개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우선 2분 7초 후 고도 59㎞에서 1단 엔진이 분리돼야 한다.3분 53초 만인 고도 191㎞에선 위성(모사체)을 덮고 있는 페어링(위성 덮개)이 떨어져 나가야 한다. 발사 4분 34초 뒤 2단 엔진의 연소가 완료되고, 16분 7초 때 고도 700㎞에서 3단 엔진이 분리되며 위성 모사체를 초속 7.5km의 속도로 궤도에 투입해야 성공이다. 11년 반이 걸린 독자 개발의 성패가 16분 남짓한 시간에 판가름 나는 것이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사진공동취재단]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남등대 전망대에서 시민들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2021.10.21/연합뉴스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