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경찰, 대장동 초동 수사 미흡 지적에 FIU 자료 검토 강화

이해인 기자 입력 2021. 10. 21. 16:31 수정 2021. 10. 21. 16: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모습 /김지호 기자

경찰이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대해 시·도경찰청 전문 인력의 분석을 거쳐 일선서로 내려보내기로 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이 경찰청에 보낸 정보를 경찰이 용산서에 맡겼던 것을 두고 초동 수사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개선책을 내놓은 것이다.

21일 경찰청은 계좌 입출금 내역 중심으로 돼 있는 FIU 금융 자료의 특수성을 고려해 시·도청에서 먼저 해당 계좌에 대한 분석을 한 뒤 일선서에 배당하는 방식으로 체계를 변경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도청 산하 범죄수익추적팀 등에서 일하는 전문 인력을 활용하는 방안이 고려된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시·도청에 관련 공문을 내려보냈고, 각 시·도청 별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경찰은 FIU가 의심 거래 보고를 바탕으로 위법 행위를 분석해 통보하면, 관련자의 주거지 등을 고려해 일선 경찰서에 통보된 내용을 내려보냈다. 시·도청에서는 직접 수사 여부만 살펴보는 정도였던 것이다. 지난 4월 경찰청에 전달된 FIU의 통보자료도 서울 용산경찰서에 배당됐는데, 자료의 양이 상당한 데다가 수사 인력 부족 등으로 5개월 가까이 수사를 끌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주소지 관할을 따져 바로 일선서로 하달했던 관습에서 벗어나겠다는 취지”라며 “범죄 분석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