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일보

"스튜디오도 흔들립니다" 항우연, 누리호 발사 생중계

송주상 기자 입력 2021. 10. 21. 17:41 수정 2021. 10. 21. 18: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가 발사돼 날아오르고 있다./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스튜디오도 흔들립니다”

21일 오후 5시 김진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우주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를 보며 기쁜 목소리로 말했다. 이날 김 선임연구원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인근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현장 생중계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누리호는 1.5t급 위성을 지구에서 600~800㎞ 궤도에 올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3단 발사체다. 총 길이는 47.2m로 15층 아파트와 비슷하며, 최대직경은 3.5m다. 누리호는 2010년 3월 개발을 시작해 11년 반 만에 완성됐다.

이번 1차 발사는 진짜 위성이 아닌 1.5t의 위성 모사체(더미)를 싣고 우주로 간다. 1차 발사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내년 5월 2차 발사를 할 예정이다. 2차 발사부터 0.2t 규모의 실제 위성을 탑재하며, 성공적일 경우 3차 발사부터 위성모사체 없이 위성만 탑재해 쏜다.

누리호는 국민 공모를 통해서 지어졌다. 김 선임연구원은 “누리호는 ‘우주까지 새 세상을 개척한다’라는 의미다”라며 “누리호가 우리나라의 기술로 우주까지 나아갈 수 있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