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시몬느액세서리 상장 철회

강우석 입력 2021. 10. 21. 17: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이 기업공개(IPO)를 자진 철회했다. 수요예측에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기 때문이다.

21일 시몬느는 금융위원회에 공모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 회사 측은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여건을 감안해 잔여 일정을 취소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몬느는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며 희망 공모가를 3만9200~4만7900원으로 밝힌 바 있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상당수 기관투자자는 수요예측 과정에서 3만원 이상의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었다. 이로써 시몬느 주주였던 글로벌 사모펀드(PEF) 블랙스톤의 자금 회수도 미뤄지게 됐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