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술 취해 후배 폭행.. 프로농구 기승호 불구속 기소

표태준 기자 입력 2021. 10. 21. 18: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회식 자리에서 후배 선수들을 폭행한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고참 기승호가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회식 중 후배를 때려 제명된 농구선수 기승호(36)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서정식)는 기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씨는 지난 4월26일 당시 소속팀 숙소 내 회식 자리에서 후배 선수 장재석(30)씨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씨는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이 끝난 후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후배 4명을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장씨는 기씨가 휘두른 주먹에 맞아 안와골절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기씨와 계약 해지를 결정한 후 김진환 단장을 교체했다. 유재학 감독과 구본근 사무국장에게 1개월 감봉 및 연봉 삭감 등의 자체 징계도 내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