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與 '이재명, 국감 압승' 자평에도.. 45.9% "李, 대장동 연관"

김주영 입력 2021. 10. 21. 18:3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출석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의 이른바 '대장동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응답이 그와 무관하다는 응답을 크게 웃도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당인 민주당이 이 후보가 국감에서 야당의 공세를 물리치고 '압승'을 거뒀다는 자평을 내놓은 것과 상반되는 결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앤써치 여론조사 결과.. "무관하다"는 14.3%
경기도지사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수원=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출석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의 이른바 ‘대장동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응답이 그와 무관하다는 응답을 크게 웃도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당인 민주당이 이 후보가 국감에서 야당의 공세를 물리치고 ‘압승’을 거뒀다는 자평을 내놓은 것과 상반되는 결과다.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의 의뢰로 지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0명에게 이 후보가 참석한 국감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52.8%는 이 후보가 ‘못했다’고 답했다. ‘잘했다’는 33.8%, ‘모름’은 13.4%였다. 과반이 이 후보가 국감을 잘 못했다고 평가한 셈이다.

대장동 의혹 자체에 대한 질문에선 45.9%가 ‘이 후보가 직접 관련이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후보의 관리 책임이 있다’는 응답도 17.2%였다. 반면 ‘이 후보와 무관하다’는 14.3%, ‘전임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라는 응답은 16.8%였다.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연관이 있거나 최소 관리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60%를 넘겨 반대 의견의 두 배 가량을 기록한 것이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8일 행안위 국감, 20일엔 국토위 국감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차례로 출석해 야당 의원들의 집중 공세를 받았다. 그러나 야당이 벼르던 ‘결정적 한방’이 나오지 않고 이 후보가 간간히 웃음을 터뜨리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이자 민주당은 이번 국감이 이 후보의 압승으로 끝났다고 평가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