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YTN

우주로 향한 누리호..개발자에게 듣는 소감은? ②

YTN 입력 2021. 10. 21. 19:07 수정 2021. 10. 21. 19: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진행 : 박광렬 앵커

■ 출연 : 이호성 한국항공우주연구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 연결해 현장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박광렬 앵커 나와주시죠.

[앵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호성 연구원과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잠시 뒤에 당국 브리핑이 나와봐야 정확히 알겠지만 잠시 전 문재인 대통령,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 말에 담긴 의미, 어떤 게 있을까요?

[이호성]

지금 말로써 저희가 정확한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추후에 발표가 있겠지만 아마도 궤도에 안착을, 저희가 계획했던 대로 궤도에 안착이 안 된 걸로 지금 결과가 나온 것 같습니다.

[앵커]

저희가 아까 봤을 때는 목표했던 700km 궤도에 위성 모사체를 실은 로켓이 가서 위성 모사체가 분리된 것까지는 확인을 했단 말이에요. 그러면 그 이후에 분리된 모사체가 궤도에 안착을 하지 못했다. 이게 시청자분들 입장에서는 잘 이해가 안 갈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이 부분을 한 번 다시 설명해 주시죠.

[이호성]

글쎄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것 같은데요. 저희가 궤도에 안착이 안 된 그런 이유가 저희의 발사체 때문인지 아니면 또 나중에 분리될 때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이런 것들에 대해서 좀 상세하게 데이터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앵커]

문 대통령의 브리핑에서 보면 비행시험이 완료됐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그래도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라는 얘기를 했는데요. 이 말처럼 그럼에도 우리가 지금 실망할 필요는 전혀 없지 않겠습니까? 박사님, 어떻습니까?

[이호성]

저희가 지금 시험단계에서 이 정도의 결과가 나온 건 저희로 봐서는 엔진이나 이런 게 1단, 2단, 3단 다 완벽하게 작동이 되었고요. 그래서 그다음에 궤도에 안착 안 된 그 이유가 과연 무엇인지 그것을 어떻게 분석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중요한 부분 얘기해 주셨는데 어쨌든 3단 로켓. 그러니까 지난 나로호 같은 경우는 2단이었고 특히나 그중의 일부는 1단 로켓 같은 게 러시아 기술이었어요. 이번에 3단 로켓이고 그 모든 걸 우리 기술로 만들었다는 말입니다. 그 로켓 자체의 성능은 700km까지 올라간 걸 봐서는 좀 입증이 됐다, 이렇게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이호성]

저희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이게 소프트웨어적인 문제인지, 저희가 만든 하드웨어로서 엔진의 성능은 충분히 입증이 됐다고 느껴지는데요. 그 다음에 전에는 사고가 많지 않았습니까? 페어링도 분리 안 되고 통신도 두절되고 이런 사고가 많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저희가 그런 것 없이 다 확인이 가능했다는 것에 대해서 의미를 갖고 싶습니다.

[앵커]

사실 과거 나로호 때와 달리 100%가 아니고 거의 대부분 국산 기술이고 과거에는 페어링 분리가 안 되고 또 1단 비행 중에 통신이 끊겼던 때와 비교하면 지금 몇 걸음 더 나간 상황이다, 이렇게 볼 수 있을 것 같거든요. 어떻습니까?

[이호성]

저희가 3단 로켓을 1단 클러스팅하고 그다음에 2단하고 3단 하고 해서 엔진에서 이제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적어도 그것은 증명이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앵커]

사실 지금 연구원님을 포함해서 진짜 10여 년 동안 누리호 개발에 참여했던 분들, 당연히 지금 단계에 전혀 실망할 필요가 있고 굉장히 성공적인 발사가 이루어졌지만 사실 저희가 괜찮다고 하지만 아까 그 얘기를 듣고 나서 옆에서 연구원님 표정을 보니까 좀 제가 오히려 마음이 아픈 것 같았어요. 드는 생각이 어떤 게 있을까요?

[이호성]

하여튼 저희가 예상 못한 이러한 상황이 언제나 아무리 잘 준비를 한다고 해도 이것이 이렇게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건 단지 저희가 외국의 사례를 봐서도 그렇게 정말 몇십 년 동안 했던 분들도 그런 실수가 있었고 잘못이 있었고 그렇기 때문에 저희는 이것을 하나의 데이터를 많이 수집해서 그다음에 다음 발사체 할 때 충분히 저희가 만회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있다고 봅니다.

[앵커]

사실 저희가 표정이 전혀 어두울 필요가 없는데 진짜 그 국산 부품을 이용해서 목표한 고도까지 올라갔고 모사체까지 분리하는 데 성공을 했으니까 굉장한 성과입니다. 지금 상황에 대해서 궁금증이 시청자분들 많으실 텐데 일단 당국 발표가 또 잠시 뒤에 예정돼 있으니까 조금 더 지켜보도록 하고요. 저희는 여기서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의미 있었던 누리호 발사 현장에서 저희가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호성 연구원과 함께했습니다. 말씀 감사드립니다.

[이호성]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