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이동걸 "두산중공업 살리는 방향, 반드시 원전은 아냐"

박광범 기자 입력 2021. 10. 21. 19:57

기사 도구 모음

이동걸 KDB산업은행(이하 산은) 회장이 두산중공업과 관련해 "두산중공업을 살리는 게 중요하지만 그 방향이 반드시 원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부문 종합 국정감사에서 '산은 입장에서 두산중공업을 살리는 게 중요하지 않느냐'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이동걸 KDB산업은행(이하 산은) 회장이 두산중공업과 관련해 "두산중공업을 살리는 게 중요하지만 그 방향이 반드시 원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부문 종합 국정감사에서 '산은 입장에서 두산중공업을 살리는 게 중요하지 않느냐'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이 회장은 "차세대 LNG(액화천연가스) 발전과 함께 신재생에너지가 (두산중공업 사업의) 핵심"이라고 했다.

한편 강 의원은 "두산중공업이 세계 원전 산업 1등인데,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뿐 아니라 창원, 경남 281개 하청업체가 도산 지경에 빠졌다"고 밝혔다.

같은 당 윤주경 의원도 "다음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원전 건설을 재추진하면 두산중공업은 스스로 선택에 의해 사업 재편을 선택할 수 있느냐"며 "정부 정책 리스크에 따라 기업의 흥망이 좌우되는 게 바람직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두산중공업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은 원전의 문제가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퇴행 추세에 있는 석탄 발전에 과도하게 의존했기 때문"이라며 "두산중공업의 총수익에서 원전은 10%에 불과해서 그 부분이 축소돼 두산중공업 경영이 어렵다는 건 옳지 않은 분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발저널비 업체에 비해 두산중공업의 전환이 조금 늦지 않았나라는 게 저희의 판단"이라며 "두산중공업이 뒤늦게 LNG 발전설비에 주력하고 있고, 조만간 대형규모의 LNG 발전설비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박광범 기자 socoo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