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롯데케미칼, 인니 석유화학단지 사업에 1조4000억원 출자

이정윤 입력 2021. 10. 21. 20:11 수정 2021. 10. 21. 20:25

기사 도구 모음

롯데케미칼이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최종 확정하고 1조40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조성 사업인 '라인 프로젝트'(LINE Project) 추진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사업 주체인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법인이 총 1조4331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고 롯데케미칼과 자회사인 롯데케미칼 타이탄이 각각 7022억원, 7309억원을 출자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체 사업 규모는 총 4조4000억원
프로젝트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롯데케미칼이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최종 확정하고 1조40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조성 사업인 '라인 프로젝트'(LINE Project) 추진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사업 주체인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법인이 총 1조4331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고 롯데케미칼과 자회사인 롯데케미칼 타이탄이 각각 7022억원, 7309억원을 출자한다.

라인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에 에틸렌을 생산하는 초대형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연산 에틸렌 100만t을 생산하는 납사 크래커 공장을 신설하고, 기존 폴리에틸린(PE) 공장과의 수직계열화를 추진하는 것이 핵심이다.

롯데케미칼은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에서 에틸렌 100만t, PL(프로필렌) 52만t, PP(폴리프로필렌) 25만t 등을 생산해 연간 20억6000만달러(2조3550억)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체 사업 규모는 총 4조4000억원 수준이다. 프로젝트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