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바스켓코리아

[국정농담 시즌2] '구관이 명관' 시즌 개막 일주일 KBL, 희비 엇갈리는 외국인 선수 활약상

김우석 입력 2021. 10. 21. 22:20 수정 2021. 10. 21. 22:23

기사 도구 모음

 시즌 개막 일주일, 외국인 선수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구관이 명관'이라는 격언이 어울렸습니다.

자밀 워니, 클리프 알렉산더, 얀테 메이튼 등 지난 시즌 KBL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반면, 미로슬라브 라둘리차, 앤드류 니콜슨, 아셈 마레이 등은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일주일이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즌 개막 일주일, 외국인 선수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구관이 명관'이라는 격언이 어울렸습니다. 자밀 워니, 클리프 알렉산더, 얀테 메이튼 등 지난 시즌 KBL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반면, 미로슬라브 라둘리차, 앤드류 니콜슨, 아셈 마레이 등은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일주일이었습니다. 

 

바스켓코리아tv에서 돌아보았습니다. 

 

 

사진 = 영상 캡처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바스켓코리아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