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생수병 사건' 미스터리 풀렸다..국과수, 살충·제초제 원료 독성 화학물질 검출

김현주 입력 2021. 10. 21. 22:39 수정 2021. 10. 21. 22:44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풍력발전 업체의 직원 2명이 지난 18일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사건과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이 병에 첨가됐을 것으로 의심되는 독극물을 검출해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과수는 2주 전 이 회사에서 다른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신 뒤 쓰러졌던 사건과 관련해 당시 음료 용기를 분석한 결과 독성 화학물질인 아지드화나트륨 성분을 찾아냈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주 전 탄산음료 마신 뒤 쓰러진 사건 관련 용기서 아지드화나트륨 검출
경찰, 무단결근 후 극단 선택한 피의자 집서도 보관 용기 획보
국과수, 숨진 피의자 부검 후 '약물 중독 사망' 1차 구두 소견도 밝혀
직원 2명이 지난 18일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풍력발전 업체 사무실이 21일 조명이 모두 꺼진 채 텅 비어 있다. 뉴시스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풍력발전 업체의 직원 2명이 지난 18일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사건과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이 병에 첨가됐을 것으로 의심되는 독극물을 검출해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과수는 2주 전 이 회사에서 다른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신 뒤 쓰러졌던 사건과 관련해 당시 음료 용기를 분석한 결과 독성 화학물질인 아지드화나트륨 성분을 찾아냈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경찰은 이 회사 직원이자 지난 19일 무단결근 후 서울 관악구 봉천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강모씨의 집에서도 아지드화나트륨을 담은 용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업용 살충제나 제초제의 원료인 아지드화나트륨은 섭취하면 구토와 뇌 손상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의 자택에서는 메탄올과 수산화나트륨 등 다른 독성 화학물질도 발견됐다는 게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초경찰서의 설명이다.

서초서는 이날 강제수사를 위해 강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이번처럼 피의자가 숨지면 사건은 보통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지만, 경찰은 범행 과정을 확인하고 휴대전화 등을 압수 수색을 하기 위해 숨진 강씨를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앞서 지난 18일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독극물을 타 동료 남녀 직원 2명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은 퇴원했지만, 남성은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해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국과수는 또 강씨의 시신 부검 후 ‘약물 중독 사망’이라는 1차 구두 소견도 밝혔다.

경찰은 직장 동료의 생수병에 독극물을 탄 당일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다만 사무실 구조 등 탓으로 강씨의 범행 여부를 입증할 수 있는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의식을 회복했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여성을 상대로 간단한 참고인 조사를 하는 한편, 국과수에 생수병과 독극물 의심 물질 등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아울러 독극물과 관련해 검색한 기록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강씨의 휴대전화를 대상으로도 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나아가 2주 전 탄산음료를 마신 뒤 직원이 쓰러진 사건에 대해서도 강씨의 소행일 가능성을 열어놓고 관련 진술을 받는 등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번 ‘생수병 사건’의 용의자를 찾기 위해 같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던 중 강씨가 무단결근한 사실을 파악해 집을 찾았다 숨진 그를 발견했다. 타살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