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트럼프 SNS 합병 SPAC 주가 70% 폭등..신주인수권 690%↑

뉴욕=백종민 입력 2021. 10. 21. 23:37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스스로 만든 소셜네트워크(SNS)와 합병을 결정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주가가 뉴욕증시에서 폭등하고 있다.

이날 주가 급등은 하루 전 발표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체 소셜네트워크 '트루스 소셜'(TRUTH Social)과의 합병 소식이 기폭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미 투자 매체들은 일제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인수합병을 통해 직접 설립한 SNS를 증시에 상장한다는 소식이 주가를 자극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자체 SNS 트루스 소셜 출범 및 스팩 합병 발표 영향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스스로 만든 소셜네트워크(SNS)와 합병을 결정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주가가 뉴욕증시에서 폭등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나스닥 시장에 따르면 디지털 월드 액퀴지션 유니트(DWACU) SPAC은 오전 10시 30분 현재 77% 급등한 1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클래스A 주인 DWAC도 57% 급등 중이다. 신주인수권인 DWACW는 690%나 급등하는 기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날 주가 급등은 하루 전 발표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체 소셜네트워크 '트루스 소셜'(TRUTH Social)과의 합병 소식이 기폭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미 투자 매체들은 일제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인수합병을 통해 직접 설립한 SNS를 증시에 상장한다는 소식이 주가를 자극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하루 전 '트럼프 미디어 앤드 테크놀로지 그룹'(TMTG)과 이 회사가 운영하는 소셜네트워크 '트루스 소셜'의 출범 소식을 전하면서 TMTG가 DWAC와 합병해 증시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DWAC는 합병 기업의 초기 가치를 8억7500만 달러로 평가했다. 이 SPAC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거주 중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주소를 두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업체들은 지난 1월 6일 미 의회 난입 사건 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차단하며 그의 영향력에 제동을 걸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을 SNS에서 퇴출한 SNS 기업들에 맞서 TMTG와 트루스 소셜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