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불 끄려 소화기 마구 뿌리다..분말 흡입 10명 이송

한성희 기자 입력 2021. 10. 21. 23:39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군위군의 한 공장에서 붙은 불을 끄려 소화기를 마구 썼다가 소화기 분말을 들이마신 근로자들이 대거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알루미늄 집진기에서 난 불은 금방 꺼졌지만, 외국인 근로자 등 10명이 소화기를 마구 썼다가 소화기에 든 분말을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직원들이 불을 끄려 소화기 10여 개를 쓴 듯 하다"면서 "소화기 분말이 인체에 해롭진 않지만 당사자들이 원해 병원 이송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군위군의 한 공장에서 붙은 불을 끄려 소화기를 마구 썼다가 소화기 분말을 들이마신 근로자들이 대거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오늘(21일) 저녁 7시 10분쯤 군위군 수서리의 알루미늄을 이용해 자동차 부품을 제조하는 공장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알루미늄 집진기에서 난 불은 금방 꺼졌지만, 외국인 근로자 등 10명이 소화기를 마구 썼다가 소화기에 든 분말을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직원들이 불을 끄려 소화기 10여 개를 쓴 듯 하다"면서 "소화기 분말이 인체에 해롭진 않지만 당사자들이 원해 병원 이송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화재로 인한 연기 흡입 등 인명피해는 없는 걸로 소방당국은 파악했습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