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경기도, 윤석열 처가 양평 개발사업 감사 착수

김아라 입력 2021. 10. 21. 23:46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처가 회사가 시행한 양평 아파트사업 인허가 특혜 의혹과 감사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21일 조사담당관실 조사팀 직원 4명을 양평군에 보내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411㎡ 면적의 공흥지구는 원래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민 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지난 2011년 7월 군의 반대로 사업을 포기한 이후 민영 개발로 전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경기도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처가 회사가 시행한 양평 아파트사업 인허가 특혜 의혹과 감사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21일 조사담당관실 조사팀 직원 4명을 양평군에 보내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는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이 인허가 특혜 의혹에 대한 감사를 주문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를 받아들여 19일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관련 인허가 자료 분석과 함께 당시 업무를 담당했던 공무원 등을 상대로 사업 시한 연장을 소급 적용한 이유 등을 조사해 위·불법 사항이 있으면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또는 수사 의뢰 조치할 방침이다.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411㎡ 면적의 공흥지구는 원래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민 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지난 2011년 7월 군의 반대로 사업을 포기한 이후 민영 개발로 전환됐다. 한 달 뒤 윤 전 총장 처가가 소유한 ESI&D가 350가구 규모의 민간사업을 제안했고, 양평군은 2012년 11월 도시개발구역 사업을 최종 승인한다.

김아라 (ara72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