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경남대 건축학부, '놀이공간 파빌리온' 전시

입력 2021. 10. 21. 23:59

기사 도구 모음

(035sdj@naver.com)]경남대학교 건축학부 재학생들이 제작한 '놀이공간 파빌리온'이 21일 교내 곳곳에 전시됐다.

경남대 건축학부는 지난 2016년 '버스정류장 파빌리온'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개성이 담긴 '파빌리온'을 지역 내에 설치해 왔다.

올해는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건축설계인재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경남대 건축학부 재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4개의 파빌리온이 경남대 교내에 설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빌리온 모두 재활용 가능 소재로 제작

[석동재 기자(=창원)(035sdj@naver.com)]
경남대학교 건축학부 재학생들이 제작한 ‘놀이공간 파빌리온’이 21일 교내 곳곳에 전시됐다.

임시설치물을 의미하는 ‘파빌리온’은 주로 건축과 예술 분야에서 실험적인 작업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는 장치이다.

경남대 건축학부는 지난 2016년 ‘버스정류장 파빌리온’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개성이 담긴 ‘파빌리온’을 지역 내에 설치해 왔다.

올해는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건축설계인재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경남대 건축학부 재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4개의 파빌리온이 경남대 교내에 설치됐다.

ⓒ경남대
‘놀이공간’을 주제로 만들어 진 설치물은 관람객이 직접 이용해볼 수도 있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설치물은 임대 팔레트, 마산재활용선별장에서 분리된 페트병, 추후 어린이집에 기증될 훌라후프 등 모두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제작되면서 기후위기시대 속 재활용의 의미를 함께 담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전시된 ‘파빌리온’은 경남대 월영지와 창조관, 중앙도서관 등에 설치됐으며 내달 18일 이후 해체될 예정이다.

[석동재 기자(=창원)(035sdj@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