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美 "백신 기부 2억 회분..지재권 면제 지지 재확인"

강태욱 입력 2021. 10. 22. 06:48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저개발국에 기부한 코로나19 백신이 2억 회분을 넘겼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현지 시각 21일 브리핑에서 "오늘 미국은 중요한 이정표에 도달했다. 전 세계에 2억 회분의 백신을 기부·전달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세계가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면서 "모든 기업이 백신 제조 확대에 야심 차게, 그리고 시급히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이 저개발국에 기부한 코로나19 백신이 2억 회분을 넘겼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현지 시각 21일 브리핑에서 "오늘 미국은 중요한 이정표에 도달했다. 전 세계에 2억 회분의 백신을 기부·전달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또한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다"면서 "모든 세계무역기구 회원국도 나서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세계가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면서 "모든 기업이 백신 제조 확대에 야심 차게, 그리고 시급히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백신이 전달된 국가는 100개국이 넘습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내년까지 10억 회분이 넘는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기부하는 한편 검사 도구와 의료 장비 등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