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신세계아이앤씨, 아마노코리아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 사업 진출

안호천 입력 2021. 10. 22. 08:16 수정 2021. 10. 22. 16:17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아이앤씨가 아마노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맺고 전기차 충전 사업에 진출한다.

양사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에 협력하고 향후 급속한 확대가 예상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아마노코리아는 전기차 충전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국내 1위 주차관제시스템 전문 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기 유지보수 등 시설 관리와 콜센터 운영을 통한 장애 접수 등 즉각적인 고객 불편상황에 대응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세계아이앤씨가 아마노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맺고 전기차 충전 사업에 진출한다.

양사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에 협력하고 향후 급속한 확대가 예상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오른쪽)와 전명진 아마노코리아 대표(왼쪽)가 21일 서울 중구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아마노코리아가 보유한주차장에 급속 및완속 충전기를 설치한다. 여기에 리테일테크 기반의 정보기술(IT) 역량을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기 위치, 차량충전 상태, 충전요금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형태 통합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마노코리아의 관제시스템과 연동해 주차장 이용요금과 충전요금을 합산해 출차 시 자동 결제되거나 포인트 및 각종 프로모션, 유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이용 편의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아마노코리아는 전기차 충전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국내 1위 주차관제시스템 전문 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기 유지보수 등 시설 관리와 콜센터 운영을 통한 장애 접수 등 즉각적인 고객 불편상황에 대응한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전기차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충전시설을 구축하는 것뿐만 아니라 주차장 공간과 연계한 혁신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세계아이앤씨의 강점인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의 기술과 연계해 자동 차량인식이나 이용자 데이터분석을 통한 최적의충전 장소/시간대 추천, 각종 제휴사 포인트를 통합한 자동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IT기를 활용한 주차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