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尹 캠프 "개에 사과주는 사진은 재미로..심각하게 보지 말라"

오원석 입력 2021. 10. 22. 08: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총장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먹는 사과를 토리에게 주는 것처럼 연출한 사진. 지금은 삭제된 상태다. [인스타그램 캡처]

'전두환 평가' 발언으로 설화를 일으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 메시지를 낸 직후 소셜미디어에 먹는 사과 사진을 연이어 올렸다 삭제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의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은 22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잖느냐"라며 "공식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 이것이 공식입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본부장은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이) 반려견 토리에게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지난 21일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한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적었다. '전두환 발언'에 정치권에서 비판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이같은 입장 표명 직후 윤 전 총장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애완견 토리에게 먹는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토리야 인도사과다!",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요?",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 등 문장도 함께 포함된 해당 사진은 곧 삭제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참담하다″는 입장을 냈다. [페이스북 캡처]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아침에 일어나보니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라고 적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도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라며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비판 성명을 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