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유동규 측 "거액 뇌물 받은 적 없어..주범 잘못 몰렸다"

손효정 입력 2021. 10. 22. 09:45

기사 도구 모음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어젯밤 구속기한 만료 하루를 앞두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로 대장동 사건 관련자 가운데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은 오늘(22일)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내고 유 전 본부장이 심약한 성격이라 공직자로 채용된 뒤 뇌물에 대한 경계심과 두려움이 남달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대장동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다는 김만배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수백억 원을 줄 것처럼 얘기하자 맞장구치고 따라다니면 얼마라도 챙길 수 있겠다는 생각에 김 씨의 동업자 사이에 끼여 녹음 당하는 줄도 모르고 이야기하다가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잘못 몰렸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어젯밤 구속기한 만료 하루를 앞두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로 대장동 사건 관련자 가운데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