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尹 '사과 사진'에 침묵 깬 이낙연.."조용히 지내려는데 윤씨 언동이"

한재준 기자 입력 2021. 10. 22. 10:30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침묵을 깨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윤석열씨의 실체와 대한민국의 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두환 옹호에 사과 요구 빗발치는데..국민 향한 조롱인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1.8.14/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침묵을 깨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윤석열씨의 실체와 대한민국의 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전두환 옹호' 발언에 더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윤 후보를 향해 "전두환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며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윤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며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그동안 저는 윤석열씨의 실언과 망발을 여러차례 비판한 바 있다. 그래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며 "거듭 요구한다. 윤석열씨는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hanantwa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