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영상] "이준석 어때요?" 질문에 유승민 딸 유담 "아.."

차유채 입력 2021. 10. 22. 10:52 수정 2021. 10. 29. 11:06

기사 도구 모음

유승민 전 의원에게 '국민 장인' 별명을 안겨준 딸 유담 씨가 "(남자친구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어떠냐"는 질문에 "아"라는 짧은 탄식을 내뱉어 화제입니다.

어제(21일) 유담 씨는 유 전 의원이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오늘 밤, 유승민입니다'에 출연해 아버지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담 "노코멘트 하겠다" 말 아껴
누리꾼들 유승민에 "국민 장인" 호응
유승민 전 의원 라이브 방송에 출연한 딸 유담 씨 / 사진=유승민 유튜브 캡처

유승민 전 의원에게 '국민 장인' 별명을 안겨준 딸 유담 씨가 "(남자친구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어떠냐"는 질문에 "아…"라는 짧은 탄식을 내뱉어 화제입니다.

어제(21일) 유담 씨는 유 전 의원이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오늘 밤, 유승민입니다'에 출연해 아버지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유 전 의원의 아들 유훈동 씨는 "아버지가 긴박한 상황이니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기쁜 마음으로 왔다"며 방송 출연 이유를 밝혔습니다. 유담 씨도 "원래는 통화 방식으로 출연하기로 했는데 직접 찾아뵙는 게 아버지에게 더 큰 힘이 될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어떠냐는 질문을 받고 답하는 딸 유담 씨 / 영상=유승민 유튜브

이 대표 관련 답변은 누리꾼들이 실시간으로 보내는 질문을 읽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한 누리꾼은 "이 대표 어떠냐"는 질문을 던졌고, 유 전 의원은 이 질문을 읽으며 유담 씨에게 "이 대표 어때?"라고 물었습니다.

유 전 의원의 물음에 유담 씨는 "아…"라며 짧은 탄식을 내뱉었고, 현장에 있던 이기인 유승민 캠프 대변인가 "거절한 것으로"라면서 웃음을 터뜨리자 "아니… 그런 게 아니고… 노코멘트하겠습니다"라고 미소와 함께 말을 아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어떠냐는 질문을 받고 답하는 딸 유담 씨 / 영상=유승민 유튜브

이외에도 유담 씨는 "아빠 같은 남자는 어떠냐"는 물음에 "아주 좋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인스타그램 등 SNS를 해달라는 요청에는 "SNS에 관심이 없어 인스타그램 라이브도 지금이 처음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유담 씨는 지난 2017년 대선에서 연예인급 외모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유담 씨의 인기에 유 전 의원은 '국민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는 등 지지율 상승에 도움을 얻었으나 유담 씨가 서울 시내에서 선거 유세를 돕다 성희롱을 당하는 등 고초를 겪기도 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19대 대선 직후 방송을 통해 딸에게 미안하다는 속마음을 드러냈고, 이후 유담 씨는 대중에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한편, 지난 8월 유 전 의원은 유담 씨가 정치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물음에 "본인이 하겠다면 찬성한다"라고 답한 바 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