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개에 사과 주는 사진 논란에 尹측 "실무자가 가볍게..실수 인정하고 내려"

김유승 기자 입력 2021. 10. 22. 10:53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은 '전두환 미화' 발언 논란에 대해 윤 후보가 사과한 날 윤 후보의 SNS 계정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게시된 것과 관련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22일 해명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그램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스템 재정비할것..논란 일으킨 점 깊이 사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은 '전두환 미화' 발언 논란에 대해 윤 후보가 사과한 날 윤 후보의 SNS 계정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게시된 것과 관련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22일 해명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그램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캠프 측은 문제가 된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에 대해 평소 (반려동물을)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21일) 오후 페이스북에 자신의 전두환 미화 발언과 관련해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재차 입장을 표명했다.

이후 윤 후보는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에 토리에게 먹는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고 "토리야 인도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 글을 올렸다.

윤 후보는 또 사과가 놓인 자신의 돌사진을 올리며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해당 게시글을 두고 윤 후보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ky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