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고민정 "민주당 뭐만하면 내로남불이냐" 허은아 "윤미향도.."

고석현 입력 2021. 10. 22. 11: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무조건 민주당이 뭐만 했다 하면 내로남불이라고 하시는 건 약간 핀트가 어긋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발언' 사과를 두고 설전을 벌이던 중 이같이 억울함을 표했다. 고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사과가 늦었다고 지적했고, 허 의원은 사과를 안하는 민주당보다 낫다고 맞받았다.

22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허 의원은 "윤 후보 발언은 말이 오염된 그릇에 담겨서 원뜻까지 상해버린 경우에 해당한다"며 "스스로는 억울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잘못된 예를 선택했기 때문에 당연히 사과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당에서는 진작부터 사과해야 된다는 이야기들이 나왔지만, 결국은 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사과표명을 했다"며 "과연 진정성 있는 것인가 라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지금 당장 이 사안에 대해서 밀려서 유감이란 표명을 하긴 했지만, 과연 이 사람의 아이덴티티는 무엇인가"라며 "전두환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전두환씨의 모습을 윤석열 후보를 통해서 보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고 덧붙였다.

이어 "전두환씨는 5·18 발포 명령의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데, 윤 후보도 특히 고발사주 건에 대해 여러 가지 정황증거들이 나오고 있지만 계속 회피하고 있다"며 "지지자들까지도 너무 나갔다고 조언했음에도, 이틀이나 시간을 허비한 것을 보면 당에서 생각하는 방향과 후보가 생각하는 방향이 같은가, 저는 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이에 "저희 당 후보에 대해서 전두환과 같다 라고 말씀하신 부분은 좀 잘못된 발언 같다"며 "끝까지 잘못을 사죄 안 하는 민주당의 많은 의원들이 계심에도 불구하고, 이틀이 지난 다음에 사죄한 것 가지고도 뭐라고 하는 것에 대해선 내로남불식"이라고 받아쳤다.

고 의원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언급하며 "김웅 의원하고 정점식 의원은 국감장에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며 "(국민의힘) 당에서는 어떤 조치를 취하고 계시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허 의원의 '내로남불' 언급에 대해 불쾌함을 표했다.

허 의원은 "저희 여당이나 야당이나 사실 윤미향 의원과 여러 의원들에 대한 제가 성함들을 나열하진 않겠다"면서도 "이렇게 말씀을 나누는 자체가 정치인에 대해서 비호감을 더 키우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어서 좀 자제해야 될 것 같다"고 진화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