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보란 듯 전두환 비석 밟은 이재명 "윤석열은 존경해서 어려울 듯"

이가영 기자 입력 2021. 10. 22. 13:06 수정 2021. 10. 22. 20: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 입구 땅에 박혀 있는 '전두환 기념비'를 밟고 있다. '전두환 기념비'는 1982년 전두환씨의 전남 담양군 방문을 기념해 세워졌던 비석으로, 광주·전남 민주동지회가 비석의 일부를 떼어내 가져와 참배객들이 밟고 지나가도록 설치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2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면서 ‘전두환 비석’을 밟았다. 전두환 긍정 평가 발언으로 설화를 겪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묘지 초입에 있는 ‘전두환 비석’에 대해 “올 때마다 잊지 않고 꼭 밟고 지나간다”며 “(오늘도) 그걸 피해 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기념비에 한발씩 천천히 발을 올린 뒤 두 발로 눌렀다. 그는 “윤석열 후보도 지나갔어? 존경하는 분이면 밟기가 어려웠을 텐데”라고 웃어 보이며 지나갔다.

이 후보는 묘지를 참배한 뒤 “전두환이라는 이름을 쓸 때마다 뭐라고 호칭해야 할지 모르겠다. 대통령 예우가 박탈됐죠?”라며 “전두환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다. 국민이 맡긴,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어떠한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살아있는 한 처벌한다, 영원히 배상한다’는 생각을 끊임없이 한다”며 공소시효·소멸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두환씨 그분, 제발 좀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을 앞두고) 당연히 가장 먼저 찾아와서 인사드리고,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다짐해보는 곳”이라며 “국정감사 준비 때문에 늦어진 것이지 그렇지 않았다면 언제나처럼 가장 빨리 와서 인사드렸을 곳이 5·18 묘역”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선 “특별히 놀랍지 않다”고 했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는 어느 날 저절로 오는 것이라고 보통 생각하지만 수많은 사람의 피땀으로 만들고 지켜온 것”이라며 “민주주의, 인권과 평화를 위해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들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는 발언을 두고 이 후보는 “살인·강도도 살인·강도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