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재명 34% vs 윤석열 31%, 이재명 33% vs 홍준표 30% [갤럽 조사]

정채빈 기자 입력 2021. 10. 22. 13:25 수정 2021. 10. 22. 15: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 후보 누구든 막상막하 양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야권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중 누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나서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 아직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포함해 ‘4자 가상대결’ 구도로 진행됐다.

윤 전 총장을 국민의힘 후보로 가정했을 경우, 이 후보 34%, 윤 전 총장 31%, 안 대표 9%, 심 후보 7%로 나타났다. 홍 의원을 국민의힘 후보로 가정했을 경우, 이 후보 33%, 홍 의원 30%, 안 대표 10%, 심 후보 8%로 집계됐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모두 오차범위를 벗어나지는 않았지만 이 후보 보다 3%포인트 정도 낮은 지지도를 보였다. 그러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서의 지지도는 다르게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을 후보로 가정했을 경우, 국민의힘 지지층 72%가 그를 지지했다. 홍 의원을 후보로 가정했을 경우, 국민의힘 지지층 58%가 그를 지지했다.

인물 개별 호감도는 이 후보 32%, 홍 의원 31%, 윤 전 총장 28%, 심 후보 24%, 안 대표 19% 순으로 조사됐다. 이 후보는 40대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기록했다. 윤 전 총장은 60대 이상에서 가장 높았다. 홍 의원은 18~29세 남성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였고, 여성에서는 전 연령대 30%를 밑돌았다.

현재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1%, 무당층 25%, 정의당 4%, 열린민주 3%, 국민의당 2% 순으로 집계됐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추석 직전인 9월 셋째 주부터 3%포인트 이내 격차로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0대에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보였고,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가장 높았다. 정치적 성향이 중도층인 경우에서는 국민의힘 31%, 더불어민주당 29%,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 31%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