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백악관 "바이든 '대만 방어' 발언, 정책 변화 뜻하는 것 아니다"

김정률 기자,박병진 기자 입력 2021. 10. 22. 13:32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만 방어' 발언과 관련해 백악관은 "우리의 정책 변화를 발표한 것이 아니다. 정책 변화는 없다"고 밝히는 등 사태 진화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타운에서 CNN이 주최한 타운홀 행사에서 "미국은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대만 정책, 대만관계법에 따라..우리의 약속 유지할 것"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타운에서 CNN이 주관한 타운홀 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신윤하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박병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만 방어' 발언과 관련해 백악관은 "우리의 정책 변화를 발표한 것이 아니다. 정책 변화는 없다"고 밝히는 등 사태 진화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타운에서 CNN이 주최한 타운홀 행사에서 "미국은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사람들은 미국의 군사력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중국, 러시아, 그리고 전 세계가 우리는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군대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여러분이 걱정해야 할 것은 그들이 심각한 실수를 저지를 수 있는 위치에 놓일 수 있는 활동을 할 것인지 여부"라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대만의 방어를 돕지만 대만을 돕겠다고 명시적으로 약속하지는 않는, '전략적 모호성'으로 알려진 미국의 정책과 상충된다고 지적하는 등 미국의 대만 정책이 변화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백악관 관계자는 "미국과 대만의 방위 관계는 대만관계법의 안내를 받는다"며 "우리는 대만관계법에 하에서 우리의 약속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대만의 자주국방을 계속을 지지할 것"이라며 "현상 유지의 일방적인 변화를 계속 반대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타운홀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관계를 언급하며 장기적인 갈등으로 돌입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