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대선 4자 가상대결..이재명 34% 윤석열 31%, 이재명 33% 홍준표 30%

임효진 입력 2021. 10. 22. 13:5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자 가상 대결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홍준표 후보에 각각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9∼21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자 구도에서 이재명 후보는 34%의 지지율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31%)에 3%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서울신문 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자 가상 대결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홍준표 후보에 각각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9∼21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자 구도에서 이재명 후보는 34%의 지지율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31%)에 3%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9%,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7%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를 홍준표 의원으로 설정한 4자 가상 대결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33%, 홍 의원은 30%를 각각 기록했다. 안철수 대표는 10%, 심상정 후보는 8% 였다.

갤럽이 4자 가상대결로 대선 여론조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차기 대선 후보 혹은 혹은 출마가 유력한 정치인 5명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호감도가 32%로 가장 높았다.

홍준표 의원이 31%, 윤석열 전 총장이 28%로 뒤를 이었다. 심상정 후보는 24%, 안철수 대표는 19% 였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